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찾기
포인트로 가상매매하실 수 있습니다.
코인 현재가 전일비 매매하기
BTC 12,663,000 ▲ 98,000 매매하기
ETH 235,900 ▲ 11,000 매매하기
DASH 149,400 ▲ 5,500 매매하기
LTC 93,700 ▲ 2,900 매매하기
ETC 6,830 ▲ 135 매매하기
XRP 342 ▲ 19 매매하기
BCH 388,000 ▲ 11,400 매매하기
XMR 101,900 ▲ 1,900 매매하기
ZEC 71,700 ▲ 3,150 매매하기
QTUM 3,185 ▲ 187 매매하기
BTG 17,360 ▲ 490 매매하기
EOS 4,506 ▲ 158 매매하기
예약작성3

[기자파일] 현대차 AG 차명, '다이너스티'는 어떨까[25]

페이지 정보

  • 작성자 구덕미성재탁uRS
  • 작성일 19-07-22 10:28
  • 조회 7회
  • 댓글 0건

본문

<p> 2014 부산모터쇼를 통해 외관을 공개한 현대차 AG가 올 연말 출시 예정이다. 그랜저와 제네시스의 공백을 메울 차종으로 앞바퀴굴림 세단으로는 가장 크다. 하지만 아직 실내와 차명이 공개되지 않아 현대차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p>
<p>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style=max-width:100%; style=max-width:100%;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height="345"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i.imgur.com/klJ517s.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520"/></a></p>
<p><br/> 여론은 AG의 차명으로 마르샤, 다이너스티 등을 거론하지만 마르샤는 과거 쏘나타와 그랜저 사이에 위치했던 만큼 그랜저 상급인 AG와는 어울리지 않는다. 반면 다이너스티는 그랜저보다 위에 위치했던 앞바퀴굴림 최상급 차종이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다. 1996년 현대차가 2세대 그랜저를 기반으로 앞뒤 디자인과 일부 품목을 차별화해 출시한 대형 세단이 다이너스터였다. 당시 첨단 품목이었던 내비게이션 및 AV 시스템 등을 갖춰 기함의 면모를 보여주었고, V6 3.0ℓ 및 3.5ℓ 외에 2.5ℓ 엔진이 올라가기도 했다. 휠베이스를 15㎝ 늘려 뒷좌석 공간을 키운 리무진 버전도 나왔지만 1999년 에쿠스에 플래그십 자리를 내준 뒤 2005년 자취를 감췄다.</p>
<p> </p>
<p style="TEXT-ALIGN: center"><a class="defaultDOMWindow" href="inlineContent"><img style=max-width:100%; style=max-width:100%; alt="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lass="tx-daum-image" height="345" onclick="image_pop(this.width,this.height,this.src);" src="https://i.imgur.com/LQgHRuR.jpg" style="FLOAT: none; CLEAR: none" width="520"/></a></p>
<p><br/> 이런 이유로 AG의 차명을 점치는 동호회 등에선 다이너스티를 유력 후보로 거론 중이다. 출시 때부터 단종에 이르기까지 듀얼 프로젝션 타입 헤드램프와 세로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고집한 점도 추측에 힘을 실었다. AG 역시 같은 기조를 갖고 있는 데다 현대차 디자인 특색인 플루이딕 스컬프쳐 2.0을 추세에 맞게 재해석했다는 평가가 적지 않아서다. </p>
<p> </p>
<p> 과거 판매된 차종의 차명 부활은 이미 경험한 바도 있다. 베르나 후속 차종에 과거 소형차 이름이었던 엑센트를 부여한 것. 디자인 기조가 전혀 다르고 크기도 커졌지만 차명을 되살려 손쉽게 인지도를 높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다이너스티가 현대차의 새로운 전륜구동 플래그십 차명으로 전망되는 것에는 이 같은 배경이 있었던 셈이다. 물론 선택은 여전히 제조사의 몫이다. 어떤 차명을 선택할까? 그저 궁금할 따름이다.   </p>
<p> </p><div style=position: absolute; left: -7777px; top: -7777px; class=sound_only display-none wfsr ui-helper-hidden><a href=http://mynote10.naverbest.com>갤럭시노트10,노트10,갤럭시노트10비교,갤럭시노트10통신사,갤럭시노트10사은품,노트10사전예약</a></di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